메뉴 건너뛰기

2017.12.21 16:10

막차가 끊긴 풍경

조회 수 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목: 막차가 끊긴 풍경

 

막차를 놓친 사람들로

터미널 불빛은 썰렁하게

식어가고 있었다.

사람들은 외투 깃을 올려 세운 채

움츠린 발걸음으로 대합실 출구를

빠져나가고

가게문을 닫는 상점의 셔터소리가

찬바람에 실려 낙엽처럼

떨어졌다.

죽은 가랑잎 하나가

무심한 발길에 채여 캄캄한 바람 위에

누워 있었다.

도로를 질주하는 차량들은

한마디 위로의 말도 없이

어둠 속으로 급히 뛰어 들고 있었다.

막차를 놓친 사람들은

밤거리가 유혹하는 낯선 불빛을 따라

하나 둘 네온 속으로 숨어들고,

잃어버린 막차가 다시

따스한 불빛으로 되돌아올 때까지

사람들은 그렇게

밤의 숲 속에서

숨바꼭질을 하고 있었다.

 

 

작가: 전성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49 온라인카지노※『CSI678。CoM』※실제바카라온라인카지노 gtdaejkofg 2017.12.10 35
2348 온라인카지노※『CSI678。CoM』※골드바카라온라인카지노 gtdaejkofg 2017.12.10 35
2347 온라인카지노※『CSI678。CoM』※바카라필승법온라인카지노 gtdaejkofg 2017.12.10 35
2346 삶이 슬픈 것은 잠수함 2017.12.20 35
» 막차가 끊긴 풍경 잠수함 2017.12.21 35
2344 내 마음에 머무는 세상 잠수함 2017.12.22 35
2343 항상 사랑 했었잖 잠수함 2017.12.23 35
2342 특별한 바다가 보고싶은 날 잠수함 2018.01.03 35
2341 삶의 비애 잠수함 2018.01.05 35
2340 여름날 감나무 잎새 잠수함 2018.01.06 35
2339 기다리는 봄 숲에서 잠수함 2018.01.08 35
2338 이사견적비교사이트24mall^ zim 2017.10.18 34
2337 포장이사가격24mall^ zim 2017.10.18 34
2336 온라인카지노※『CSI678。CoM』※바카라군단카페온라인카지노 gtdaejkofg 2017.12.10 34
2335 흐르는 물에 손을 씻고 잠수함 2018.01.13 34
2334 온라인카지노※『CSI678。CoM』※인천카지노온라인카지노\\카지노사이트 gtdaejkofg 2017.12.10 33
2333 온라인카지노※『CSI678。CoM』※중국바카라온라인카지노 gtdaejkofg 2017.12.10 33
2332 마음의 등불 잠수함 2017.12.29 33
2331 따봉이야~ 투머치토커18 2018.04.06 33
2330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투머치토커18 2018.04.09 3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22 Next
/ 122